언론보도

언론보도

새 먹거리 찾는 유통업계, 앞다퉈 벤처 투자사 설립 중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2-03 12:15
조회
80
유통업계가 벤처캐피탈에 푹 빠지고 있다. 주요 유통그룹이 앞다퉈 벤처캐피탈을 설립하거나 운용을 준비하면서 본격적인 벤처기업 투자 준비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급격한 변화가 예고되는 상황에서 스타트업에 적잖은 기회가 찾아오리라는 기대감이 자리하고 있다.

미리 선제적 투자를 통해 자본수익은 물론 제휴, 협업 등을 위한 새로운 기술, 시장 확보가 가능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2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최근 벤처기업 투자에 나서는 유통기업은 적지 않다.

대표적으로 롯데그룹은 스타트업의 투자, 창업 지원 등을 맡고 있는 계열사 롯데엑셀러레이터를 운영 중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직접 사재를 출연한 것으로 유명한 이 법인은 현재까지 다양한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미 롯데그룹은 롯데엑셀러레이터의 재미를 보는 중이다. 롯데쇼핑의 온라인몰인 롯데온(ON) 서비스 과정에서 롯데엑셀러레이터의 지원을 받은 다양한 계열사와 손을 잡았기 때문이다.

배송 서비스의 혁신을 위해 초소량 물류 스타트업 피엘지(PLZ)와 업무협약을 맺고 스타트업 나우픽을 통해 생필품 온라인 전문 편의점 서비스를 배송해주는 식이다. 이 두 회사는 모두 롯데엑셀러레이터의 투자를 받은 기업들이다.



http://biz.newdaily.co.kr/site/data/html/2021/01/27/2021012700113.html